영화진흥공화국

republicofmovies

최신글

모두 8365개의 글이 있습니다. RSS

 

007 스카이폴 - 클래식 본드무비로의 회귀

페니웨이™의 In This Film | 2012-10-30 | Lv.10 페니웨이™

전 아직도 처음 다니엘 크레이그가 본드 역에 발탁되었을때의 분위기를 기억합니다. 인터넷은 네티즌들의 성토가 이어졌고, 안티-크레이그 사이트까지 생성해가며 배우 교체의 목소리를 높혔죠. 크레이그 본인도 불만이 많았습니다. 비단 007 팬들이 자신을 반기지 않는다는 사실보다는 기존 본드 영화의 클리셰를 모두 제거한 채 자신에게 제임스 본드를 연기하라고 하니 환장할 노릇이었던 거죠. 하지만 결과적으로 다니엘 크레이그의 제임스 본드는 대성공이었습니다...

Tags : #~Z, 007, 다니엘 크레이그, 리뷰, 스카이폴, 영화, 제임스 본드

괴작열전(怪作列傳) : 카우보이 & 에이리언 - 블록버스터에서 풍기는 괴작의 향기

페니웨이™의 In This Film | 2011-08-19 | Lv.10 페니웨이™

괴작열전(怪作列傳) No.117 이제는 한물간 장르가 되어버렸지만 한때 헐리우드의 메인스트림으로서 서부극이 이룬 성과는 무시할 수 없습니다. 척박한 환경에서 개척정신을 모토로 살아온 미국인들의 거친 내면을 투영하기에는 웨스턴만큼 적합한 장르가 없었으니까요. 비록 존 포드의 작품세계로 인해 심겨진 백인 우월주의의 불편함이 서부극의 전반적인 정서를 지배하는 건 사실입니다만 그 와중에서도 [솔저 블루]나 [작은 거인], [수색자]와 같은 수정주의 웨스..

Tags : 괴작열전(怪作列傳), SF 서부극, 괴작열전, 다니엘 크레이그, 리뷰, 영화, 존 파브루, 카우보이 & 에이리언, 해리슨 포드

007 퀀텀 오브 솔러스 - 변화와 전통의 혼재, 과도기적 제임스 본드의 딜레마

페니웨이™의 In This Film | 2008-11-10 | Lv.10 페니웨이™

영화계의 최장수 프랜차이즈인 007 시리즈의 22편 [퀀텀 오브 솔러스]가 드디어 공개됐다. 성공적인 리부팅이라는 평가를 받은 [카지노 로얄]의 후속작인 만큼 [퀀텀 오브 솔러스]에 거는 기대는 클 수밖에 없다. 더군다나 비슷한 맥락에서 배트맨 시리즈를 리부팅 했던 [배트맨 비긴즈]의 경우도 속편 [다크 나이트]가 올해 경이로운 성과를 거두며 극찬을 받지 않았던가. 내용상으로도 역대 007 중 유일하게 전작의 연장선상에 놓인 [퀀텀 오브 솔러스]..글 전체보기 ...

Tags : 다니엘 크레이그, 젬마 아터튼, 제임스 본드, 이언 플래밍, 올카 쿠리렌코, 영화, 매티유 아맬릭, 마크 포스터, 리뷰, 퀀텀 오브 솔러스

[007 특집] 불타는 제임스 본드 연대기 (2부)

페니웨이™의 In This Film | 2008-11-05 | Lv.10 페니웨이™

- 2부 - 6.티모시 달튼 [뷰투어킬]로 다 늙어빠진 노인네의 주책쇼를 보여준 로저 무어가 은퇴를 선언하자, 제작진은 다시한번 고민에 빠진다. 무어는 숀 코네리 만큼이나 오랜시간 제임스 본드로 군림했고, 그를 대체할 만한 배우를 찾는다는 건 결코 쉬운일이 아니었다. (일부 알려진 사실과는 달리) 티모시 달튼은 로저 무어의 뒤를 이을 첫 번째 선택이었다. 하지만 그는 [에니메이터 (Brenda Starr)]라는 작품에 출연중이었고, 그 외에도 두..글 전체보기 ...

Tags : 다니엘 크레이그, 레그 가드니, 영화, 영화이야기, 제임스 본드, 티모시 달튼, 피어스 브로스넌, 7 라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