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진흥공화국

republicofmovies

최신글

모두 8381개의 글이 있습니다. RSS

 

토르: 라그나로크 - 웃음으로 치환된 왕실 암투극

페니웨이™의 In This Film | 2017-10-25 | Lv.10 페니웨이™

[토르: 라그나로크]는 MCU 페이즈 1 시기, 마블의 세계관에서 가장 비현실적인 범주에 놓여있던 [토르] 시리즈의 세 번째 작품입니다. 사실 [토르]가 MCU에 성공적으로 안착할 수 있었던 건 1편의 감독인 케네스 브래너의 공이 큽니다. 정통 희곡에 능란한 그가 [토르]를 궁중의 암투가 가득한 셰익스피어 희곡으로 변주시킴으로서 [토르]가 지녔던 이질감은 사라졌습니다. 그러나 [토르] 시리즈의 불안요소는 마블의 다른 솔로무비에 비해 여전히 많습니..

Tags : , mcu, 마블, 슈퍼히어로, 영화, 크리스 헴스워스, 토르, 토르 라그나로크

터미네이터: 제니시스 - 무게감을 던져버린 평범한 액션영화

페니웨이™의 In This Film | 2015-07-07 | Lv.10 페니웨이™

[터미네이터]는 1,2편으로 완벽한 종결이 이루어진 영화입니다. 감독판을 보면 그런 확신은 더 강해집니다. 이쯤되면 더 이상의 후속편이 얼마나 쓸데없는 사족인지를요.. 조나단 모스토우의 [터미네이터 3]나 맥지의 [터미네이터: 미래전쟁의 시작]은 어찌보면 태생부터가 서자의 운명을 벗어나기 힘든 영화입니다. 이런 식으로 인공호흡기를 달고 기사회생한 시리즈는 기껏해야 [분노의 질주] 정도일 겁니다. 그럼에도 계속되는 시리즈가 시도되고 만들어지는 건..

Tags : , 리부트, 리뷰, 사라 코너, 아놀드 슈왈제네거, 앨런 테일러, 에밀리아 클라크, 영화, 터미네이터

트래쉬 - 소년, 그 순수한 정의감에 대하여

페니웨이™의 In This Film | 2015-05-19 | Lv.10 페니웨이™

쓰레기 더미를 뒤지며 생계를 유지하는 '카타도르'의 이야기는 이미 빅 무니즈 감독의 [웨이스트 랜드]를 통해 소개된 바 있습니다.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에 위치한 세계 최대 규모의 쓰레기 매립지에서 최악의 노동 환경 속에서도 희망을 버리지 않고 살아가는 사람들의 이야기는 가슴 짠하면서도 뭔가 씁쓸한 뒷맛을 남기기도 했지요. 아마 많은 사람들은 [트래쉬]가 이와 비슷한 류의 세미 다큐적인 영화일거라 생각할 겁니다. 하지만 영화는 예상을 빗나가면서 한..

Tags : , 리뷰, 브라질, 스릴러, 영화, 트래쉬

테이크 쉘터 - 보이지 않는 실체에 대한 중산층의 불안감

페니웨이™의 In This Film | 2014-01-10 | Lv.10 페니웨이™

[테이크 쉘터]는 [머드]로 호평받은 제프 니콜스 감독이 자신의 존재감을 세상에 알린 작품입니다. 2011년 작품으로 한국에는 뒤늦게 개봉되었던 영화죠. 영화의 포스터만 보면 마치 재난영화처럼 보입니다만 장르를 규정하기가 조금 모호하긴 합니다. 다분히 초현실적이면서, 어떤 의미로는 가족 드라마에 가까운 플롯을 띄고 있거든요. 그렇다고 장르영화의 외피로 교묘히 은폐된 M. 나이트 샤말란의 [해프닝]이나 [싸인] 같은 영화라는 얘긴 아닙니다. 영화는..

Tags : , 리뷰, 마이클 섀넌, 영화, 제프 니콜스, 테이크 쉘터

토탈 리콜 - 의외로 쓸만한 리메이크

페니웨이™의 In This Film | 2012-08-20 | Lv.10 페니웨이™

감상전 와이프가 그러더군요. “[토탈 리콜 (1990)]이 그렇게 명작이었나요? 벌써 리메이크까지 될 정도면…” 폴 버호벤의 [토탈 리콜 (1990]은 분명 SF액션 영화사의 기념비적인 작품입니다. 걸작의 반열에 오를만큼 대단한 작품인지는 모르겠지만 주연인 아놀드 슈왈제네거나 감독인 폴 버호벤에게는 최고의 전성기를 누리게 해준 영화임이 분명합니다. 더불어 거침없는 폭력묘사와 시니컬한 풍자적 메시지가 어우러진 폴 버호벤의 연출 방식은 헐리우드에서는..

Tags : , 토탈 리콜, 콜린 파렐, 케이트 베킨세일, 영화, 린 와이즈먼, 리뷰, 리메이크, SF, 필립 K 딕

[블루레이] 타이탄의 분노 - 시각적 스펙타클로 무장한 그리스 신화

페니웨이™의 In This Film | 2012-07-09 | Lv.10 페니웨이™

1980년 작 [타이탄족의 멸망]을 리메이크한 [타이탄]은 조금 어정쩡한 지점에 위치한 작품이었다. 어쩌면 처음부터 [아바타]의 반사이익을 노린게 아닐까 싶을 정도로 주연배우와 불완전한 3D에 편승한 [타이탄]의 모양새는 (적어도 필자가 느끼기엔) 그렇게 썩 좋지 못했던 것 같다. 21세기의 특수효과에 구시대의 스토리를 입혀놓은 언밸런스한 이질감에서 딱히 킬링타임무비 이상의 가치를 찾지 못했기 때문이다. 물론 루이스 리테리어 감독에게서 그리스 신..

Tags : , 그리스 신화, 리뷰, 블록버스터, 블루레이, 샘 워딩턴, 영화, 타이탄의 분노

타이타닉 3D - 명작은 3D가 아니어도 좋다

페니웨이™의 In This Film | 2012-04-04 | Lv.10 페니웨이™

[아바타] 이후 영화계의 트렌드가 되어버린 3D 열풍. 그러나 [아바타]의 충격을 넘어설만큼 3D를 효율적으로 사용한 영화는 그리 많지 않다. 영화사로서는 선택의 여지가 없다. 이미 거액의 시설비를 투자한 극장주들의 불만을 잠재우려면 되든 안되든 3D영화를 줄창 만들어야 할 것이고, 또 노력대비 수익면에선 일반영화보다 3D쪽의 수입이 월등히 높은게 사실이다. 게다가 전세계적인 히트를 기록한 영화 한두편을 갖고 있는 감독이라면 3D 컨버팅이라는 간..

Tags : , 3D,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리뷰, 영화, 제임스 카메론, 케이트 윈슬렛, 타이타닉

팅커, 테일러, 솔저, 스파이 - 클래식한 정통 첩보물의 귀환

페니웨이™의 In This Film | 2012-02-08 | Lv.10 페니웨이™

냉전시대의 산물인 첩보물이 유효했던건 1980년대까지 였습니다. 굳이 007 제임스 본드를 떠올리지 않더라도 60,70년대 절정을 이뤘던 스파이물의 추억은 지금으로선 한물간 퇴물처럼 느껴지지요. 그나마 제이슨 본 시리즈 같은 작품들은 액션의 리얼리티에 초점을 맞춘 새로운 장르형식으로 21세기 첩보물의 트렌드를 형성하긴 했지만 존 르 카레의 [팅커, 테일러, 솔저, 스파이]는 경우가 좀 다릅니다. 이건 정말로 클래식한 냉전시대 첩보물이거든요. 실제.. 마이피플 트위터 페이스북 더보기...

Tags : , 냉전시대, 리뷰, 스파이, 영화, 존 르 카레, 첩보물, 토마스 알프레드손, 팅커 테일러 솔저 스파이

타워 하이스트 - 핵심이 빠진 월가에 대한 풍자

페니웨이™의 In This Film | 2011-11-21 | Lv.10 페니웨이™

월가에 대한 미국인들의 반감이 심하긴 한가 봅니다. 대놓고 이런 영화를 만드니 말입니다. [타워 하이스트]는 월가의 부도덕한 거물의 집에 침입하는 내용을 담은 작품입니다. 상류층 사람들만 거주하는 고급 아파트 ‘더 타워’의 직원들은 아파트의 주민대표이자 저명한 큰 손인 쇼(앨런 알다 분)를 믿고 연금을 비롯한 전 재산을 투자합니다. 뭐 직원들 동의없이 이런 짓을 한 사람은 지배인인 조시(벤 스틸러 분)이지만요. 그런데 알고보니 쇼란 양반, 투자금..

Tags : , 리뷰, 범죄물, 벤 스틸러, 브렛 래트너, 에디 머피, 영화, 타워 하이스트, 하이스트 무비

트롤 사냥꾼 - 모큐멘터리의 또다른 가능성

페니웨이™의 In This Film | 2011-10-17 | Lv.10 페니웨이™

[블레어 윗치]의 대성공 이후 카메라 한대와 무명배우만으로 승부를 거는 이른바 '모큐멘터리' 형식의 영화가 붐을 이룬 적이 있습니다. 그리고 그 정점에 섰던게 바로 [클로버필드]였죠. 돈이 적게 드는 장르인 만큼 단점도 많은데, 가장 큰 관건은 저렴해 보이는 화면과 고만고만한 소재들을 어떻게 극복하느냐 하는 문제입니다. [파라노멀 액티비티]같이 표현양식을 바꾼 경우도 있겠지만 핸드헬드로 정신없이 흔들어 대는 화면에서 무언가 현실적인 느낌이 전달되..

Tags : , 노르웨이, 리뷰, 모큐멘터리, 영화, 트롤 사냥꾼, 트롤 헌터, 페이크 다큐, 핸드헬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