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진흥공화국

republicofmovies

최신글

모두 8259개의 글이 있습니다. RSS

 

자기 침대에서 양말 벗고 자라고 쓰신 것 / 유은실

운 하 해 방 전 선 | 2006-07-08 | Guest simock

나는 양말을 벗고 잠옷으로 갈아입었다. 불을 끄고 다시 누웠다. 그리고 그제야 린드그렌 선생님이 왜 가출하는 애들 얘기를 쓰셨는지 알아냈다. 린드그렌 선생님은, 가출하는 애들 얘기를 재미있게 읽고, 가출하고 싶으면 머릿속으로 가출하는 상상을 실컷 해서, '왼쪽 가슴 아래쪽이 무엇에 세게 부딪힌 것처럼 아픈 것'을 낫게 한 다음에, 진짜 가출은 하지 말고, 자기 잠옷 입고 자기 침대에서 양말 벗고 자라고 쓰신 것이었다. - p.106~107 엄마는 졸고 있었다. 나는 엄마 가슴 위에 떨어진 책을 집어 올렸다. 21쪽이었다. 엄마는 겨...

Tags : quote

내가 너에게 사과하기도 하고 웃기도 하고 / 나나난 키리코

운 하 해 방 전 선 | 2006-06-15 | Guest simock

자다가 잠이 깨서 밖이 밝아지고 있다는 것과 오늘이 일요일이라는 게 기뻐서 냉장고 안에 차가워져있는 과일 쥬스와 거의 텅 빈 담배상자를 들고 베란다로 나갔다. (중략) 방안엔 잠들어 있는 너와 우리들 생활에 필요한 만큼의 자질구레한 물건들 네 기타나 내가 즐겨 입는 양모로 된 쇼울이나 턱을 괸 머리가 짧은 존 레논이나 리본 오렌지마크가 들어간 마시다 만 컵이라든가 그런 것들이 또 조용하게 느껴져서 (중략) 난 너와 쭉 어느 한 쪽인가가 죽을 때까지 그 때까지 쭉 같이 있어도 되는 거지...라고 그런 걸 생각했다 네가 나에게 사과하기...

Tags : quote

If I ruled The World / Buskers

운 하 해 방 전 선 | 2006-06-10 | Guest simock

If I ruled the worldEvery day would beThe first day of SpringEvery heart would haveA new song to singAnd we'd sing of the joyEvery morning would bring 내가 만일 세상을 지배 한다면모든 날이 첫 봄날 같을 꺼야.모든 이의 마음 속에 새로운 노래를 부를 꺼야.모든 아침에 기쁨의 노래를 부를 꺼야 If I ruled the worldEvery man would beAs free as a birdEvery voice wo...

Tags : quote

이 영화가 한국영화 안에서 어떻게 움직일 것인가 / 민병훈

운 하 해 방 전 선 | 2006-06-03 | Guest simock

현재 저에게 있는 자본이라는 게, 돈의 자본이 아니라, 알고 있는 인식의 자본이 지금은 이 정도 수준밖에 안돼요. 예산의 문제라기보다는 내가 이야기를 가져가는 것 안에서 큰 예산의 영화를 물리칠 수 있는 이야기가 중요한 것 같아요. 행복감과 자긍심과 내 안의 고통을 같이 느끼면서 가야 결국 행복해지고 상황을 뛰어넘을 수 있는 것이지, 그것이 단지 자본에 의해 결정되는 것은 아닌 것 같아요. (중략) 주어진 상황에서 할 사람들과 최선을 다해 하는 거죠. 전략을 짠 상태에서 스탭들이 들어와서 바로 효과를 발휘할 수 있게끔 제가 터전을 ...

Tags : quote

삶은 무의미한 순간들의 연속일 뿐이라고 확신하는가? / 데이비드 맥기

운 하 해 방 전 선 | 2006-05-25 | Guest simock

작가가 창작해내는 하나하나의 이야기들은 모두 관객에게 이렇게 말을 건넨다. <나는 삶이란 이런 것이라고 믿는다> 고. (중략) 만약 미니멀리즘 계열의 작품을 쓰고 있다면 이 형식이 지니는 의미를 완전히 신뢰하고 있는 상태에서 쓰고 있는 것인가? 다시 말해 삶에 변화란 없으며 있다 하더라도 미미할 뿐이라는 점을, 경험을 통해 확신하는가? 반고전주의적인 작품을 쓰고자 한다면 과연 삶은 무의미한 순간들의 연속일 뿐이라고 확신하는가? (중략) 예술가로 인정받기를 원하는 초보자들은 단지 전형적인 작품을 피하고자 예술적인 작품을 쓰...

Tags : quote

나도 모른다 / 아드리안 모올

운 하 해 방 전 선 | 2006-05-22 | Guest simock

소설 : 구 역 작가 : 15살 11개월 된 A. 모올 (중략) 바로 그 때 한줄기 밝은 햇살이 테스코의 유리창 위를 비추었다. 제이크는 혼잣말로 중얼거렸다. "제기랄, 저 창문들은 고호의 해바라기 그림 색깔과 똑같구나." 예술과 문화에 관한 이러한 상념은 제이크를 지난 날의 회상에 젖게 만들었다. 잠시 후에 갑자기 천둥소리가 났다. "제기랄, 저 천둥소리는 교향곡 1812에 나오는 대포소리 같군!" 그는 거인의 눈물같은 굵은 빗방울이 콘크리트 바닥에 떨어지자 쓰디쓴 마음으로 잠바의 자루 모자를 ...

Tags : quote

얼마나 더운 날이었냐면 / 탐정 바클리

운 하 해 방 전 선 | 2006-05-21 | Guest simock

5월인데도 무척 더운 날이었다. 얼마나 무더운 날이었냐면, 십삼년동안 홀몸으로 자신을 키워온 빅마마가 실수로 더운 물을 권하면 그 손목을 부러뜨려버리고 싶을 정도로 더운 날이었다. - [비열한 탐정 바클리의 푸시캣 다이어리] 중에서 단편 '섭씨 39도의 사창가' 의 첫 대목 * 사건 해결에는 별 관심 없고, 꼬이는 상황에 대한 극악한 나레이션만으로 시종일관하는 범죄소설. 이런 뭣같은 책이 땡길 때도 있다.

Tags : quote

후에 그는 그걸로 목을 매 죽었죠 / 집사 맥스

운 하 해 방 전 선 | 2006-05-18 | Guest simock

작가 죠 "노마는 대단한 배우였죠." 집사 맥스 "그 정도가 아니라 가장 위대한 배우예요. 당신은 젊어서 모를 거요. 1주일에 1만 7천 통의 팬레터를 받았지. 남자들은 그녀의 머리카락을 보려고 미용사를 매수했고 그녀의 스타킹을 얻기 위해 인도에서 온 열성 팬도 있었지. 후에 그는 그걸로 목을 매 죽었죠." - 영화 [선셋 대로] 중 왕년의 대배우 노마를 모시고 사는 집사 맥스의 대사 * 최고로 잘 이죽거리는 빌리 와일더의 대사빨. 감읍.

Tags : quote

나무에 올라가서 자는 거 조금도 무섭지 않아요 / 앤 셜리

운 하 해 방 전 선 | 2006-05-14 | Guest simock

소녀는 햇볕에 그을은 여윈 손으로 낡은 손가방을 들고 일어서서 다른 한 손을 내밀었다. "그린 게이블즈의 머슈 커스버트씨 아니세요?" 소녀는 맑은 목소리로 물었다. "뵙게 되서 반가와요. 혹시 마중 나오지 않으시면 어떡하나 걱정이 돼서 이 생각 저 생각 하고 있던 참이예요. 만일 밤까지 안 오시면 이 철도를 따라 저쪽 모퉁이에 가서 거기 있는 벚나무에 올라가 밤을 새우려고 했어요. 나무에 올라가서 자는 거 조금도 무섭지 않아요. 푸른 달빛 아래 하얀 꽃이 활짝 피어 있는 나무 위에서 자는 거 아주 멋있잖아...

Tags : quote

대중을 순수하고 올바른 존재로 보는 환상 / 장문석

운 하 해 방 전 선 | 2006-04-18 | Guest simock

대중독재론을 요약하면 이렇다. 근대 독재들은 통상 억압과 폭력의 악마적 이미지들로 채색돼왔으나 실제로 그것은 위로부터의 강제적 동원이 아닌 아래로부터의 자발적 동원 체제를 구축해왔으며, 나아가 대중의 광범위한 동의 기반을 향유했다. 이는 곧 대중이 독재에 연루되고 심지어 그것과 공모했음을 암시하며, 따라서 소수의 사악한 가해자와 다수의 선량한 피해자라는 도식은 순진함을 넘어 허구적이기까지 하다. (중략) 예를 들어 대중독재론은 독재에 의해 핍박받고 그에 저항한 대중이 실은 독재자에 열광한 바로 그 대중임을 알아야 한다고 패기 있게 ...

Tags : quo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