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진흥공화국

republicofmovies

최신글

모두 8365개의 글이 있습니다. RSS

 

엑스맨: 아포칼립스 - 소수성의 갈등이 사라진 엑스맨

페니웨이™의 In This Film | 2016-05-30 | Lv.10 페니웨이™

일단 아래의 평가를 먼저 짚고 이야기를 시작하자. [엑스맨: 아포칼립스]가 처음 공개되었을 때 로튼토마토의 평가다. 사실 당시 쏟아진 미국 언론의 평가는 참혹했다. ‘[엑스맨 3]이 [엑스맨: 퍼스트 클래스]처럼 보이게 만들어 놓은 영화’라는 평은 가히 충격적이었다. ‘약은 약사에게 [엑스맨]은 싱어에게’라는 우스개소리가 헛소리로 뒤바뀌는 순간이었다. 과연 [엑스맨: 아포칼립스]는 [엑스맨] 시리즈 중 희대의 졸작인 것일까? 현 상황을 보면 호..

Tags : 엑스맨 시리즈, 리뷰, 브라이언 싱어, 슈퍼히어로, 아포칼립스, 엑스맨, 영화

주토피아 - 성인들을 위한 사회풍자 애니메이션

페니웨이™의 In This Film | 2016-05-25 | Lv.10 페니웨이™

언젠가 픽사는 점점 디즈니화 되어가고, 디즈니는 점점 픽사화 되어간다는 말을 한 적이 있는 것 같습니다. 그 말대로 입니다. 언제부터인지 픽사는 특유의 통통튀는 아이디어와 남녀노소를 불문하고 탄성을 자아내게 만드는 감성적 스토리를 버리고 무난함과 진부함을 오가는 행보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반면 디즈니는 정형화된 틀을 조금씩 깨고 변화를 진행하는 중이죠. [주토피아]는 여러가지 면에서 저연령층에 초점을 두었던 기성 디즈니 애니메이션의 관례를 뒤집는..

Tags : ㅈㅊㅋ, 디즈니, 리뷰, 애니메이션, 주토피아

오리엔트 특급 살인사건 - 애거서 크리스티와 미타니 코키의 절묘한 콜라보레이션

페니웨이™의 In This Film | 2016-05-16 | Lv.10 페니웨이™

'오리엔트 특급 살인사건'은 추리소설의 여왕이라 불리는 애거서 크리스티의 대표작으로 '그리고 아무도 없었다'와 쌍벽을 이루는 걸작으로 손꼽힙니다. 동서를 횡단하는 열차 안에서 발생한 살인 사건, 그리고 12명의 용의자. 눈길에 발이 묶인 열차안이라는 독특한 폐쇄공간의 무대에서 펼쳐지는 추리의 향연은 보는 이로 하여금 손에 땀을 쥐게 만듭니다. 희대의 미제사건으로 불렸던 린드버그 유괴 살해사건을 모티브로 한 것도 흥미롭지만 결말의 충격은 정말 대단..

Tags : 드라마 공연, 리뷰, 미타니 코키, 애거서 크리스티, 오리엔트 특급 살인사건, 일드

캡틴 아메리카: 시빌 워 - [어벤져스 2.5] 아닌 [캡틴 아메리카 3]

페니웨이™의 In This Film | 2016-05-02 | Lv.10 페니웨이™

* 아주 미약한 스포일러가 있습니다. [캡틴 아메리카: 시빌 워](이하 [시빌 워])의 찬반 논쟁이 뜨겁습니다. 영화적 재미나 완성도를 떠나 캡틴과 아이언맨 중 누구의 선택이 옳고 그른지에 다한 갑론을박이 펼쳐지는 걸 보면 분명 영화가 관객들에게 멋진 논쟁거리를 준 건 분명해 보입니다. 놀랍지 않습니까? 일개 슈퍼히어로 영화에 이렇게까지 많은 담론이 쏟아져 나오는 현상이 말입니다. 사실 [시빌 워]의 원작은 굉장히 충격적이고 정치적입니다. 개인적..

Tags : , mcu, 리뷰, 마블, 슈퍼 히어로, 시빌 워, 어벤져스, 영화, 캡틴 아메리카

[단평] 제5침공- 연출력의 부재가 부른 참사

페니웨이™의 In This Film | 2016-04-15 | Lv.10 페니웨이™

4000만부가 팔려나간 릭 얀시의 베스트셀러를 영화화한 [제5침공]은 [메이즈 러너], [다이버전트]와 같이 젊은 관객층을 타겟으로 한 영 어덜트물이다. 원작이 깔아놓은 팬층에 (이쁘게 잘 자라준) 클로이 모레츠의 팬층을 영입해 흥행을 노리는 꼼수가 뻔한 이 작품은 시종일관 관객의 예측대로 정확히 스토리가 전개되는 묘한(?) 영화다. 여주인공과 남주인공의 흔해빠진 로맨스도, (아마 영화에서는 최대의 반전이 되었을) 제5침공의 정체에 대해서도 영화가..

Tags : , 단평, 리뷰, 영화, 제5침공, 클로이 모레츠

별에서 온 우주로보트 마론 - 이향원 화백의 파격적인 변신

페니웨이™의 In This Film | 2016-04-04 | Lv.10 페니웨이™

알만한 사람은 알만한, 예전 만화계에서 투견을 소재로 큰 인기를 모은 만화가가 있었으니 지금은 고인이 되신 이향원이라는 작가가 있었다. 향원이라는 필명으로 시작해 1960년대 [투견] 시리즈를 내놓으며 대성공을 거둔 그는 유독 개를 주인공으로 내세운 작품으로 명성을 얻었다. [내일의 죠 あしたのジョー]로 유명한 일본 만화가 치바 테츠야를 많이 참고한 탓에 한국의 ‘치바 테츠야’라는 별명을 가지기도 했지만 따뜻한 시선으로 세상을 바라보는 특유의 착..

Tags : ㄹㅁㅂ, SF, 로봇, 리뷰, 만화, 별에서 온 우주로보트 마론, 이향원

[블루레이] 더 비지트 - 초심으로 돌아간 M. 나이트 샤말란

페니웨이™의 In This Film | 2016-03-30 | Lv.10 페니웨이™

글 | 페니웨이 (http://pennyway.net)​ 초심으로 돌아간 M. 나이트 샤말란 추락한 명성을 회복한다는 건 철저한 상업주의의 본산인 헐리우드에서 대단히 어려운 일이다. 일례로 [다이하드], [붉은 10월]의 존 맥티어넌은 2003년 [베이직] 이후 한 번도 메가폰을 잡지 못했다. [프렌치 커넥션], [엑소시스트]의 윌리엄 프레드킨이나 [클리프헹어]의 레니 할린 처럼 소위 잘 나가던 감독들도 한 두 번 삐딱선을 탄 이후에 끝없는 추락을..

Tags : , M. 나이트 샤말란, 공포, 더 비지트, 리뷰, 블루레이, 영화, 페니웨이

[단평] 엽문 3: 최후의 대결 - 한층 성숙해진 배우 견자단

페니웨이™의 In This Film | 2016-03-18 | Lv.10 페니웨이™

엽문이 돌아왔다. 전작으로부터 무려 6년만이다. 구예도 감독의 [엽문전기]가 국내에선 [엽문 3]로 소개되고 같은 감독의 [엽문: 종극일전]을 [엽문 4]로 개봉하는 촌극까지 벌어지는 바람에 관객들에겐 [엽문] 시리즈 자체가 조금 식상하게 다가오는 착시현상도 있을 법 하다. 어쨌거나 이번에 개봉한 [엽문 3: 최후의 결전]은 엽위신 감독과 견자단이 만든 진짜 엽문 시리즈다. 개화기 중국의 혼란스러운 시대를 거치며 가라데, 홍가권, 서양 복싱 등과 ..

Tags : , 견자단, 단평, 리뷰, 엽문 3, 엽위신, 영화

스티브 잡스 - 신선하고 창의적인 전기영화

페니웨이™의 In This Film | 2016-03-15 | Lv.10 페니웨이™

[스티브 잡스]는 2013년 애쉬튼 커처가 잡스 역을 맡았던 [잡스]에 이어 두 번째로 선보이는 잡스 전기영화다. [잡스] 리뷰(바로가기)에서도 언급한 바 있지만 전기영화의 가장 큰 딜레마는 사실과 허구성의 저울질이다. 얼핏 보면 쉬운 것 같지만 엄밀히 말해 다큐와 영화 사이의 어느 지점에 위치한 전기영화는 그 장르적인 특성 때문에 매우 지루해질 수도, 매우 흥미진진할 수도 있다. [잡스]의 경우는 안일한 전기영화의 방향을 선택했고 (사실 기반이..

Tags : , 리뷰, 스티브 잡스, 아론 소킨, 애플, 영화

괴작열전(怪作列傳) : 무적 600만불 - 6백만불의 사나이가 한국에 온 사연

페니웨이™의 In This Film | 2016-02-29 | Lv.10 페니웨이™

괴작열전(怪作列傳) No.142 문득 40년전의 한 사건이 생각납니다. 때는 1977년 9월이었습니다. 강동구의 한 초등학생이 [6백만불의 사나이]를 보고 흉내를 내다가 교각에서 추락사한 사고가 발생했지요. 메스컴에서는 일제히 TV활극의 유해성을 맹비난했고, 사회적으로도 꽤 논란을 불러 일으켰습니다. 이 사건으로부터 몇 개월 후에 한 신문에서 [6백만불의 사나이]의 감독인 윌리엄 제카라는 사람과의 인터뷰 기사를 내보냅니다. 그 인터뷰 내용 가운..

Tags : 괴작열전(怪作列傳), 6백만불의 사나이, 괴작열전, 리뷰, 무적 600만불, 영화, 페니웨이